필요할 때 필요한 시간 만큼 아이 맡기는 시간제보육반 확대

내년 207개 추가설치해 690개반으로…지자체별 수요조사로 지정 후 2월부터 운영
고현성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12-18 22:40:47
  • 글자크기
  • +
  • -
  • 인쇄

내년에는 가정에서 영아를 양육하는 부모들의 긴급한 보육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시간제보육반이 대폭 확대 운영된다.


보건복지부는 12월 현재 전국 483개 반을 지정·운영하고 있는 시간제보육반을 207개 추가 설치해 총 690개 반으로 확대·지원한다고 밝혔다.

 

 
시간제보육반이란 가정에서 아이를 돌보는 부모가 짧은 시간 동안 일시적으로 아이 맡길 곳이 필요한 경우 지정된 제공기관(어린이집, 육아종합지원센터 등)의 시설보육서비스를 이용하는 제도다.


2년동안의 시범사업을 거쳐 2015년부터 본격 시행하고 있는 시간제보육은 가정양육 부모들의 재취업 기회를 확대하고, 육아부담을 경감하는데 기여하면서 빠르게 정착하고 있다.


특히 올해 한국보육진흥원의 이용자 만족도 조사에 따르면 91.7%가 만족한다고 답한 만큼 이용 아동 수와 이용시간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정책 수요에 부응하고자 복지부는 시간제보육의 서비스 내실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제도를 개선해왔다.


지난해에는 부모의 부담을 완화하고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맞벌이와 일반 자부담으로 이원화된 자격 기준을 없애고 비용을 낮췄으며, 교사 대 아동비율을 1:3으로 조정해 서비스 질을 높이고자 했다.


그리고 내년에는 올해 110억 원이었던 예산을 166억 원 확보하면서 연평균 60여 개 반씩 증설하던 시간제보육반을 207개 더 확충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내년에 새로 설치하는 시간제보육반의 수요조사를 30일까지 진행하고 있는데, 조기 개설을 위해 신설되는 207개 반 중 12월 현재 68개 반을 우선 지정했고 나머지 139개 반이 이번 수요조사의 대상이다.

 

 
이윤신 복지부 이윤신 보육사업기획과장은 “시간제보육반 확대로 다양한 보육수요를 충족하면서 부모의 양육부담을 덜 수 있기를 바란다”면서 “서비스의 양적 확대에 그치지 않고 질 제고를 위한 노력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시간제보육반 지정을 희망하는 육아종합지원센터 등 보육 관련 시설은 해당 지방자치단체(시군구)에 신청할 수 있으며, 설치·운영기준 충족 여부를 평가해 내년 1월까지 지정하고 2월부터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