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코레일, 15만㎡ 광운대역세권 개발…내년 착공

46층 높이 주거‧업무‧판매 복합시설, 주상복합단지 도입해 동북권 신경제거점으로
이명호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2-17 22:33:24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미지.

 

[로컬세계 이명호 기자]광운대역세권 내 15만㎡에 이르는 물류부지를 주거‧업무‧판매‧문화 등 복합적 기능을 갖춘 동북권 신(新) 경제거점으로 조성하는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이 개발계획 확정을 위한 마지막 절차에 들어갔다.  


서울시와 토지소유자인 코레일은 광운대역세권 개발의 핵심인 물류부지 개발계획(안)을 논의하고 최종 확정하는 ‘협상조정협의회’(1차)를 17일 개최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와 코레일은 작년 5월부터 진행 중인 사전협상을 통해 공공기여, 교통개선대책 등 대규모 개발에 따른 여러 이슈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번에 1차 ‘협상조정협의회’를 열게 됐다.


‘협상조정협의회’는 사전협상 전반을 총괄하고 조정하는 협상기구다. 협상의제 선정, 공공-민간 간 이해 교환 및 중재, 사안에 대한 객관적 검토, 합의 가능한 대안 도출 등을 주관한다. 공공, 민간, 외부전문가 등 총 10명으로 구성된다.


‘사전협상제도’는 5천㎡ 이상 대규모 개발부지에 대해 공공과 민간사업자가 사전협상을 통해 구체적인 개발계획을 수립하고 도시계획을 변경하는 제도다. 토지의 효율적 활용과 도시개발사업의 공공성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서울시는 상반기 중으로 사전협상을 마무리 짓고, 하반기 도시관리계획 입안‧결정 등 관련 행정절차를 거쳐 이르면 내년에는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협상조정협의회’에서는 대규모 개발에 따른 교통개선 대책과 주변과의 통합연계 방안, 지구 특화방안 등 그동안 사전협상을 통해 논의해온 사항에 대해 적정성과 대안을 검토한다. 공공기여 시설도 공익성과 정책 실현성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은 광운대역 일대 물류부지(토지면적 15만320㎡)에 업무‧판매, 컨벤션, 영화관 등을 포함하는 최고 46층짜리 복합건물과 2,466세대 규모의 주상복합 아파트 단지를 짓는 사업이다.(연면적 40만㎡)

 
서울시와 코레일은 사전협상 과정을 통해 당초 코레일이 제안했던 최고 49층 높이를 46층으로 조정했다. 

서울시는 개발에서 나오는 공공기여를 활용해 철도와 물류부지로 단절됐던 광운대역~월계동을 연결하는 도로를 신설하고, 문화‧체육시설, 창업지원센터 같은 생활SOC를 확충할 계획이다.


'80년대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했지만 시설 노후화와 분진‧소음으로 지역의 혐오시설로 전락한 물류시설 자리에 업무‧상업 기능을 유치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의 자족성을 강화한다는 목표다.


한편, 광운대역세권 물류시설 부지는 2009년 시가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제도’를 도입할 당시 협상대상지로 선정됐지만 연이은 민간사업자 공모 유찰(2012년, 2014년)로 오랜시간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었다. 그러나 시와 토지소유자인 코레일, 노원구, 지역구 의원들의 적극적인 협력으로 2017년 6월 사업이 본 궤도에 올랐다.


코레일은 민간사업자 공모(2017년 6월)를 통해 HDC현대산업개발을 개발사업자로 선정(2017년 12월 사업협약체결)했다.

 
이후 서울시와 코레일은 '19년 5월부터 사전협상에 들어갔다. 코레일의 사업제안서와 아이디어 공모 당선작을 토대로 ‘사업개발계획(안)’을 공동 수립하고, 관련부서 협의와 전문가 자문회의 등 수 차례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계획안을 보완했다.


이성창 서울시 공공개발기획단장은 “과거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했지만 시설 노후화로 지역주민들의 이전 요구를 받아온 광운대역 물류시설 부지가 업무‧상업‧주거가 어우러진 동북권의 새로운 경제거점으로 재탄생한다.”며 “지역의 자족력을 높이고 주변과 함께 발전하는 중심지로 만들어가기 위해 토지소유자인 코레일과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관련 이미지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명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