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규석 기장군수, '일광 삼덕지구' 공동주택 승인 결사반대 33번째 1인 시위

김의준 기자 mbc471125@daum.net | 승인 2021-11-27 20:34:51
  • 글자크기
  • +
  • -
  • 인쇄
“박형준 부산시장은 17만6000여 기장군민에게 사과하라”
“오수문제, 교통문제 대안 없는 삼덕지구 끝까지 결사저지하겠다”
“민간 개발사업자에게 엄청난 특혜 주는 밀실·적폐행정의 결정판”
▲오규석 기장군수가 27일 오전 부산시청 정문 앞에서 ‘삼덕지구’ 아파트단지 건설사업 계획 승인을 결사반대한다는 대형 판넬을 붙잡고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기장군 제공

[로컬세계 부산=김의준 기자]오규석 부산시 기장군수가 27일 부산시청 정문 앞에서 기장군 일광면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 계획 승인을 결사반대한다는 판넬을 앞세운 채 또다시 1인 시위를 진행했다.

33번째 1인 시위였다.
 

그러나 부산시는 지난달 29일 세 번째 열린 교통영향평가 심의위원회에서 ‘가결’ 결정을 내림에 따라 장기간에 걸친 오 군수의 결사적인 1인 시위가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오 군수는 삼덕지구의 교통영향평가 심의가 가결된 것에 대해 반발, 이날 판넬 게시문에서 “오수 문제 등 일광신도시 지역주민들의 고통과 희생을 가중하는 일광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 계획을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부산시가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 계획을 최종 승인한다면, 박형준 부산시장은 17만6000여 기장군민에게 사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오 군수는 이어 “일광 삼덕지구 주택건설사업은 일광신도시 일대의 교통 혼잡문제를 야기하고, 심각한 교통난을 초래할 것이 불 보듯 뻔하다”며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산림과 녹지축 훼손 등 다양한 문제가 산적해 있어 일광 삼덕지구는 공동주택 입지 여건상 부적합하다”라고 목청을 높였다.
 

오 군수는 특히 “민간개발사업자의 고층아파트 건립을 위해 삼덕지구단위계획구역을 제1종일반주거지역에서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해주는 것은 민간 개발사업자에게는 엄청난 특혜와 이익을 주는 밀실행정, 악습행정, 적폐행정이다”라며 “부산판 제2의 대장동 사태로 비화할 수 있는 엄중한 사안으로서 절대 불가하다”라며 결사반대 입장을 거듭 강력하게 천명했다.
 

일광신도시에 인접한 삼덕지구는 ㈜유림종합건설이 기존 제1종일반주거지역을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변경하고, 일부 자연녹지지역을 포함하는 지구단위계획 변경을 통해 1500여 가구 규모의 대단지 공동주택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지난 3월 유림종건이 부산시에 주택건설사업계획을 이미 제출한 상태다.
 

이 주택건설사업계획에 대해 지난 8월 6일과 10월 1일에 개최된 부산시 교통영향평가 심의위원회에서 2차례에 걸쳐 재심의 결정이 내려졌으나, 지난달 29일 세 번째 개최된 교통영향평가 심의에서 기장군의 결사반대 의사에도 불구하고 ‘가결’ 결정이 내려졌다.
 

기장군은 올해 3차례에 걸쳐 사업자가 제출한 교통영향평가서 보완안에 대해 일광신도시 지역주민의 고충과 우려를 해소할 수 있는 교통개선방안이 충분히 마련되어 있지 않은 만큼 절대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기장군은 최초 심의 때부터 계속적으로 강력하게 요구해 온 우회도로 개설이 전혀 반영돼 있지 않고, 사업자가 인근 대규모 아파트 단지의 동의를 받지 않은 상태에서 신도시 진·출입구를 일광신도시 내부로 계획하고 있는 점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오 군수는 “대규모 집단민원을 유발할 소지가 있는 등 근본적인 개선대책이 전혀 없는 상황에서 부산시가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통과시킨 것은 일광면 주민들의 고통을 철저히 무시한 처사다”라고 반박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의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