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청년월세' 목표치 7배 신청 몰려… 9월 첫 지급

신청자 평균소득 131만 원, 월세 37.3만 원, 임차보증금은 1천만 원 이하가 다수
여성(62.3%)‧관악구(19.2%)‧단독‧다가구(48.7%) 최다, 5명 중 1명은 ‘무직’
이명호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7-06 18:51:20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울시가 청년의 공정한 출발선 정책의 하나로 올해부터 시작하는 ‘서울 청년월세지원’에 총 3만4201명(6월 29일기준)의 신청이 몰렸다.


당초 시가 밝힌 지원규모(총 5천 명)보다 7배 가까이 많은 규모로, 주거비 부담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이 큰 관심을 보인 것으로 분석된다.


신청 청년들의 평균 소득은 131만6000원, 평균 지출하고 있는 월세는 37만3000원이었다. 보증금은 1000만원 이하가 대다수(70.8%)였다.

 

신청자의 절반 가까이 단독‧다가구주택에 거주하고 있었고, 5명 중 1명은 ‘무직’이었다. 청년밀집지역이자 서울시내 고시원 최대밀집지인 ‘관악구’(19.2%)에서 가장 많은 신청자가 나왔다.

 


서울시는 ‘서울 청년월세지원’ 신청 접수 결과를 발표했다. 자격요건 확인 및 소득재산, 유사사업 중복수혜 여부 등을 조사해 8월 중 지원대상을 선정하고, 9월부터 최장 10개월 간 월 20만원(생애 1회)을 지원한다.


신청 접수는 크게 2개 부문으로 나눠서 이뤄졌다. 지원대상은 기준 중위소득 120% 이하 청년 1인가구를 대상으로 ‘일반청년’(4000명)은 3만1942명이 신청했으며, 코로나19로 실직했거나 소득이 25% 이상 감소한 청년(1000명) 부문에 2259명이 신청했다. 전체 신청자는 총 3만4201명이다.


여성 신청자(62.3%)가 남성보다 더 많고, 연령대는 30세 이하(80.9%)가 다수를 차지했다. 
 
직업군으로는 사무직(25.5%)이 가장 많았고, 이어서 무직(19.3%), 학생(17.6%), 판매/영업/서비스(16.5%), 전문/자유직(15.4%) 순으로 신청했다.


서울 지역에서 고시원이 가장 많이 위치한 관악구에서 6,472명(19.2%)으로 최다 신청했다. 이어서 광진구(6.6%), 동작구(6.3%), 마포구(5.7%), 성북구(5.3%) 순이었다. 
 
기준중위소득 120%이하 청년1인 가구 대상인 신청자 평균 소득은 131만6000원이며, 평균 임차보증금은 1437만7000원, 월세는 37만3000원)으로 나타났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청년들이 독립과정에서 겪는 주거비 부담을 최소화해 주거안정을 이룰 수 있도록 오는 11월 정책포럼을 통해 청년월세 지원기준을 마련하고, 2021년 지원 대상을 2만여 명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주거실태 및 설문 분석결과를 토대로 사업 참여 청년의 주거 수준이 향상될 수 있도록 연계 지원 사업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이명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