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0%에 달하는 무증상감염자…방심할 수 없는 상황”

“지역사회로 산발적인 연쇄감염… 조용한 전파 발생되는 사례 반복”
27일 고3 이하 2단계 등교·등원 맞춰 ‘마스크 및 에어컨 지침’ 등 발표
고현성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5-26 17:57:14
  • 글자크기
  • +
  • -
  • 인쇄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이 26일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6일 “(코로나19가) 이태원 클럽과 관련해 대규모 집단감염으로 번지고 있지 않으나, 지역사회로 산발적인 연쇄감염이 계속되고 있어 방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손 반장은 이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에서 “특히 30%에 달하는 무증상감염자의 존재와 이들로 인해 조용한 전파가 발생되는 사례들이 반복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경북 고등학교 기숙사 입소 학생에서 시작된 9명의 확진환자는 모두 무증상환자였다”며 ‘나는 괜찮겠지’라는 안일한 생각을 버리고 우리 사회 모두의 안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도와줄 것을 요청했다.


손 반장은 26일 0시까지 이태원 클럽과 관련된 환자는 총 247명이며, 이와 관련된 검사는 지금까지 8만 3000여건이 이루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콜센터, 교회, 피트니스센터, 학습지 교사 등 20군데가 넘는 집단감염의 위험 접촉자들에 대한 대대적인 검사를 시행해서 연쇄감염을 차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근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PC방이나 노래연습장과 같은 다중이용시설에서는 이용자 확인이 늦어지면서 신속한 방역조치가 어려워지고 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국민 여러분께서는 방역당국이 공개하는 확진환자의 동선을 주의 깊게 살펴보시고, 이와 동선이 겹치는 경우에는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날 중대본은 25일 각 지방자치단체가 대중교통, 노래연습장 등 총 2만 6094개소에 대해 현장점검을 실시, 방역관리가 미흡한 168시설을 발견하고 행정지도를 시행했다고 알렸다.


또 그동안 클럽과 감성주점 등 8864개소에 대해 지자체, 경찰, 식약처 등 202개의 특별점검단이 합동점검을 실시했고, 집합금지 조치를 시행 중인 15개 시도에서는 지금까지 위반한 업소 59개소를 적발해 고발했거나 고발할 예정이다.


중대본은 자가격리자 관리상황에 대해 25일 저녁 6시 기준으로 총 3만3468명이 자가격리자(국내발생 4246명, 해외입국 2만8222명)로, 25일 자가격리 중 무단이탈한 사람은 총 2명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자가격리 이탈로 안심밴드를 착용한 사람은 총 71명이며, 현재는 17명이 착용하고 있다.


한편 손 반장은 27일 고3 이하 2단계 등교·등원과 관련해 “선생님들은 학교에서, 부모님들은 가정에서 학생들이 방역수칙을 잘 지킬 수 있도록 안내하고 교육해주실 것”을 부탁했다.


그러면서 “학생들의 ‘마스크 지침’과 ‘에어컨 지침’ 등을 포함한 생활방역 전반의 지침 개정은 27일 확정해서 발표하게 될 예정”이라며 “발표와 함께 동시에 시행하도록 각 관련시설들과 지자체 등에 시달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