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비 긴급투입… 부산 전역에 사고 없는 지하차도 만든다

부산시, 차단시스템 미설치된 21곳에 연내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구축
사고 직후 국비 긴급신청해 초량 제1지하차도에 5억원 확보
시비 25억원 나머지 20곳에 차단시스템 구축
전상후 기자 sanghu60@naver.com | 2020-08-09 16:45:35
  • 글자크기
  • +
  • -
  • 인쇄



부산시는 지난달 23일 발생한 침수피해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시비(특별교부금)를 긴급 투입해 부산시내 침수 우려가 있는 모든 지하차도에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을 구축한다고 9일 밝혔다.

 

▲ 부산시청사 전경.                                                                        로컬세계 자료사진

 


부산시는 사고 발생 직후, 침수대상 지하차도를 전수조사한 데 이어 지난달 24일, 행정안전부에 국비(특별교부세)를 긴급신청했다. 

 

시는 이에 지난 5일 사고가 발생한 초량 제1지하차도에 스마트 차량차단시스템을 구축할 국비 5억원을 확보했다. 

 

부산시의 전수조사 결과, 부산지역 지하차도 총 48곳 가운데 배수가 양호한 19곳을 제외한 29곳이 침수 우려가 있는 곳으로 파악했다. 

 

시는 이 중 차단시스템이 설치된 8곳을 제외한 21곳에 스마트 지하차도 차량차단시스템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스마트 차량차단시스템이 설치되면 기존에 차량을 수동으로 통제하던 시스템이 대폭 개선돼 근무자 부재 시에도 위험상황을 자동으로 감지해 원격으로 즉시 통제조치가 이루어진다. 

 

이는 지하차도 수위계와 연동해 전광판 경고와 경광등 점등, 경고 방송 송출이 자동으로 이루어지며 마지막으로 진입차단기가 원격으로 작동되는 구조다. 

 

부산시는 21곳 지하차도에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30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시비(특별교부금)를 즉각 투입, 국비 확보액 5억원을 제외한 25억원을 지원해 연내 시스템 구축을 완료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는 시스템을 구축하는 기간에는 지하차도별 전담 요원을 지정·배치해 폭우 등 재난 상황에 즉각 대응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전상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