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신천지 교인 1명 코로나19 확진…정하영 시장 긴급 브리핑

김병민 기자 bmk8899@naver.com | 2020-02-23 15:38:56
  • 글자크기
  • +
  • -
  • 인쇄

▲정하영 시장이 2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김포시 제공) 

[로컬세계 김병민 기자]경기 김포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김포시는 23일 오전 고양시 벤처타운에 입주한 기업인 A(53)씨가 이날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천지 교인으로 알려진 A씨는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으로 후송돼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이에 정하영 김포시장은 이날 오후 3시 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추가 확진자에 대한 동선 등을 발표했다.  

 

다음은 정하영 시장 긴급 브리핑 전문이다.


코로나 19 세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하였습니다.


김포시장 정하영입니다.


오늘, 운양동 화성파크드림 아파트에 거주하는 55세 남성이 코로나19 확진환자로 판정 받아 이천 의료원에 격리 입원되었습니다.


오늘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대구시에 주소를 두고 일산에 있는 직장을 다니기 위해 가족과 떨어져 우리시에서 거주를 하고 있으며, 매주 수요일에는 일산 신천지 교회를 다니고 일요일에는 본가가 있는 대구 신천지 교회를 다닌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감염 경로에 대해서는 질본의 역학 조사를 통해서 밝혀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파악된 환자의 동선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환자는 지난 2월 14일부터 17일까지 대구를 방문하였습니다.


2월 17일 오전, KTX를 이용해서 서울역에 도착 후 버스를 타고 직장에 출근하였고, 18일에는 자차로 직장을 다녀오고 19일에는 자차로 인천공항에 다녀와서 집 근처 신명태명가 식당에서 혼자 식사를 하였습니다.


20일에도 자차로 직장을 다녀오고 21일에는 자택에 머물렀으며 22일인 어제 뉴고려병원 선별 진료소에 들렀다가 병원 입구 다솜약국에서 인후통 약을 구입하였습니다.


어제 저녁 18:30경 보건소 콜센터에 상담전화를 해서 우리병원 선별진료소를 안내 받고 19:30경 우리병원 선별 진료소를 방문하여 명지병원에서 검체 검사를 권고 받아 21:00경 일산 명지병원 선별 진료소에서 검사가 진행되어 오늘 아침 05:30분에 일산 동구보건소를 경유해서 우리시 보건소로 확진 결과가 통보되어 병상 여유가 있는 이천 경기도 의료원으로 이송 격리 입원된 사항입니다.


앞서 말씀드린 것처럼 현재 질본과 경기도, 우리시 보건소가 구체적인 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습니다.


추가적으로 이동경로, 접촉자 확인 등이 확인되면 알려드리겠습니다.


세 번째 확진환자 발생과 관련해서 시는 거주지 아파트에 대한 방역 소독을 마쳤으며, 방문 식당과 약국에
대해서는 폐쇄조치 하였습니다.


아울러, 전국적인 지역사회 전파 추세에 따라 보건소내 선별 진료소를 1개소 추가 설치하는 가운데, 오는 26일부터는 보건소 기능을 코로나 19 대응체계로 완전 개편해서, 공직자는 물론 지역사회가 함께 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역량을 모을 수 있도록 세심하게 관리하고 추진하겠습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김병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