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친환경 소각시설 및 생활자원회수센터 가동

향후 300년 생활폐기물의 위생적이고 안정적 처리 가능
박명훈 기자 culturent@naver.com | 2019-12-04 14:09:49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3일 금산군 위생매립장에서 열린 생활자원회수센터 준공식에 문정우 군수를 비롯해 군의회의원, 기관단체장,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문정우 군수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금산군 제공) 

충남 금산군은 금산에서 발생하는 생활폐기물을 보다 안정적이고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생활폐기물 소각시설 및 생활자원회수센터를 본격 운영한다고 4일 밝혔다.


지난 5월 준공돼 운영되고 있는 생활폐기물 소각시설은 추부면 용지리 432-2번지 일원 지상 4층에 연면적 2,886㎡ 규모로 총사업비 139억원을 들였으며 고효율 복합식, 연속연소식 스토커 방식의 최첨단 시설로 조성해 1일 30톤을 처리가능하다. 이는 위생매립장에 반입되는 쓰레기 전량을 소각할 수 있는 양이다.


소각시설과 나란히 조성된 생활자원회수센터는 지상 2층에 연면적 1,123㎡ 규모로 사업비 43억원이 투입됐으며 내년 1월부터 운영할 계획이다.

 


친환경적인 생활자원회수센터가 준공됨에 재이용 가능한 자원을 효율적으로 선별해 재활용율 증대와 시설에 대한 지역주민 환경이미지를 제고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위생매립장에서 발생하는 침출수 수송체계를 관로방식으로 변경해 이상기후로 인한 침출수 과다 발생 시 안정적 처리가 가능하고 매립 용량을 47만4937㎥ 규모로 증설해 매립연한이 연장돼 지역의 환경보전 및 주민 보건위생 향상에 기여할 것이다.


이처럼 금산군은 생활폐기물의 안정적인 처리를 위한 매립과 소각, 자원회수 등 모든 처리공정이 원스톱으로 이뤄지는 친환경폐기물처리시스템 구축이 완료됨에 따라 향후 300년 이상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폐기물 처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특히 소각잔재만 매립하므로 침출수 발생을 최소화해 토양환경오염도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문정우 군수는 “친환경 소각시설과 생활자원회수센터의 준공이 매우 뜻깊은 일이라 생각한다”며 “이점을 이해해준 주민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리고, 주민의 건강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군에서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명훈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