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스24, 부와 행운의 비밀에 대한 수만 건의 사례 분석과 성찰 담은 ‘더 해빙 The Having’ 새로운 1위 등극

‘내일의 부’·‘존리의 부자되기 습관’ 등 투자 관련 도서 인기
전자책 분야, 직장인의 운동 에세이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 1위
길도원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20-04-16 13:33:36
  • 글자크기
  • +
  • -
  • 인쇄
▲예스24 4월 3주 종합 베스트셀러.


예스24 4월 3주 종합 베스트셀러에서는 부와 행운의 비밀에 대한 수만 건의 사례 분석과 성찰을 담은 '더 해빙 The Having'이 새롭게 1위로 등극했다.

 

2020년 ‘젊은작가상’ 수상작 일곱 편을 엮은 '2020 제11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봄인사 에디션은 두 계단 올라 2위를 차지했다. 사람을 다루는 핵심 원리를 담은 '데일 카네기 인간관계론'은 tvN ‘요즘책방’ 방영 이후 순위 역주행을 시작했고 전주 대비 두 계단 상승해 3위에 올랐다.

 

인기 유튜브 크리에이터 ‘흔한남매’의 네 번째 이야기 '흔한남매 4'는 세 계단 하락한 4위, 어린이들에게 세계사를 재미있게 전달하는 '설민석의 세계사 대모험 5'이 다섯 계단 상승한 5위로 나타났다.


세계적인 경제 위기 속 투자 기회를 탐색하고자 하는 독자들의 열망이 베스트셀러 순위에도 반영됐다. 투자 전문가 김장섭의 부자 되기 매뉴얼 '내일의 부 1: 알파편'과 '내일의 부 2: 오메가편'이 각각 7위와 9위로 순위에 재진입했다. 메리츠자산운용 대표이사 존 리의 투자 입문서 '존리의 부자되기 습관'은 세 계단 하락한 14위, 개인투자자들을 위한 주식투자의 원칙을 담은 '선물주는산타의 주식투자 시크릿'이 새롭게 15위를 차지했다.


반복되는 일상 속 지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도서가 인기를 끌고 있다. 현실에서 1cm 벗어나는 행복을 찾기 위한 방법을 일러주는 '1cm 다이빙'이 두 단계 오른 11위로 나타났으며 공감 가는 사연들과 함께 특별한 위로와 조언을 건네는 '사랑한다고 상처를 허락하지 말 것'이 출간과 동시에 13위에 등극했다. Olive 예능 프로그램 ‘밥블레스유 2’ 출연한 배우 문소리의 추천 도서 '당신이 옳다'는 여덟 계단 내린 17위에 안착했다.


이밖에도 어린이들에게 한국사를 재미있게 전달하는 '설민석의 한국사 대모험 13'이 세 계단 내린 6위, 동명의 JTBC 드라마 방영을 기념하여 특별 에디션으로 돌아온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가 두 계단 하락한 8위로 나타났다.

 

페스트의 확산으로 폐쇄된 도시의 이야기를 그린 알베르 까뮈의 고전 '페스트'는 두 계단 내려 10위에 안착했다. 또한 EBS 부모 특강 ‘0.1%의 비밀: 메타인지’ 방송을 계기로 주목을 받은 심리학 교수 리사 손의 '메타인지 학습법'이 아홉 계단 내린 16위,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작가 이도우의 첫 산문집 '밤은 이야기하기 좋은 시간이니까요'는 네 계단 하락한 18위다.

 

현대 천문학을 대표하는 과학자 칼 세이건의 '코스모스'가 19위로 재진입했으며 역사, 문화, 미술, 과학 등의 분야를 아우르는 365편의 교양 필독서 '1일 1페이지, 세상에서 가장 짧은 교양 수업 365'은 네 계단 하락해 20위를 차지했다.

 

한편 가수 장범준이 직접 알려주는 기타 연주곡 집 '흔들리는 스트로크 속에서 네 기타재능이 느껴진거야'가 예약판매와 동시에 새롭게 12위에 올랐다.


전자책 분야에서는 저질 체력의 직장인이 생존하기 위해 시작한 운동 이야기를 담은 에세이 '이러다 죽겠다 싶어서 운동을 시작했습니다'가 새롭게 1위에 등극했다. 부와 행운의 비밀에 대한 분석과 성찰을 담은 '더 해빙: 부와 행운을 끌어당기는 힘'은 전주와 동일한 2위를 유지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