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우리는 생각보다 세계에서 훨씬 높은 평가 받아”

고현성 기자 local@localsegye.co.kr | 승인 2021-06-16 13:12:53
  • 글자크기
  • +
  • -
  • 인쇄
“한강이 이룬 기적의 역사, 다뉴브강의 오스트리아 성취에 못지않아…우리 자신 믿을 때”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다음 순방국인 스페인으로 향하기 위해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1호기에 오르고 있다. (사진=청와대)


유럽 3개국을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일정을 마무리한 뒤 “외교 현장에서 느낀다. 경제에서도, 코로나 극복에서도, 문화예술에서도 우리는 우리 생각보다 세계에서 훨씬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우리는 선도국가, 평화의 한반도를 만들어 세계사에 새로운 시작을 알릴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을 마치고 스페인으로 출국하기 직전 SNS에 남긴 글에서 이같이 밝힌 뒤 “우리 국민들은 충분한 자격이 있고 해낼 능력이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는 소록도 한센병 환자들을 돌봐주었던 마리안느, 마가렛 두 천사의 고향이며 모차르트, 요한 슈트라우스, 슈베르트 같은 우리 국민들이 사랑하는 음악 대가들을 배출한 고전음악의 나라”라며 “우리와 외교관계를 수립한 지 129년 되었지만, 한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 방문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양국은 수소산업과 탄소중립, 문화와 청소년 교류에 대한 긴밀한 협력관계를 수립했고,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했다”며 “오스트리아로서는 같은 중립국인 스위스 다음으로 두 번째 맺는 관계라고 한다. 오스트리아의 수준 높은 과학기술과 우리의 상용화 능력이 만나 두 나라 모두 도약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다음 순방국인 스페인으로 향하기 위해 15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1호기에 올라 환송 나온 관계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오스트리아의 힘은 유럽의 역사와 문화의 중심이라는 자부심에 더해, 분단의 위기를 극복한 중립국이라는 것에 있다”며 “2차 세계대전 패전국이었지만 좌우를 포괄한 성공적인 연립정부 구성으로 승전국들의 신뢰를 얻었다. 이후 10년의 분할 통치 끝에 완전한 통일국가를 이뤘다”고 밝혔다.


특히 “지금도 이념을 초월한 대연정으로 안정적인 정치구조를 이루고 있다”며 “그 힘으로 오스트리아는 비엔나에 위치한 수많은 국제기구와 함께 세계의 평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뉴브강이 낳은 오스트리아의 정치와 과학, 인문과 예술의 성취는 훌륭하다”며 “그러나 한강이 이룬 기적의 역사 역시 이에 못지않다. 비엔나를 떠나 마드리드로 향하면서, 이제는 우리가 우리 자신을 믿을 때라는 생각을 갖는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