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두려운 겨드랑이 냄새, 액취증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승인 2021-08-05 13:14:32
  • 글자크기
  • +
  • -
  • 인쇄
아포크린선 과다·이상 분비 원인, 대인관계 영향 줄 수 있어 빠른 치료 필요
▲대동병원 피부과 김초록 과장.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평소 땀을 많이 흘리는 직장인 A씨(남, 42세)는 여름이 두렵다. 더위가 시작되는 5월 중순부터 심하게 흘리는 땀 때문에 주변에서 어디 아픈 건 아닌지 물어보는 질문에 답하는 것도 곤란할 때가 많다. 뿐만 아니라 옷에 밴 땀 냄새와 특히 겨드랑이에서 나는 불쾌한 냄새로 인해 사람을 만나는 것 자체가 두려울 정도다. 그동안 A씨는 무더운 날씨나 흐르는 땀이 원인이라 생각하며 넘겼지만 최근 유난히 심해진 겨드랑이 냄새로 혹시나 하는 마음에 가까운 병원을 찾아 액취증 진단을 받고 치료 중이다.

 

흔히 암내라고 불리는 액취증은 겨드랑이 땀샘 이상으로 불쾌한 냄새를 유발하는 상태를 말한다. 본인뿐만 아니라 타인에게도 불쾌한 냄새를 줘 A씨처럼 대인관계에 지장을 주는 경우도 많다.

 

땀샘에는 땀 배출로 체온을 조절하는 에크린선, 피부 내부의 털을 둘러싸고 있는 표피주머니인 모낭과 연결되어 지방성 땀을 배출하는 아포크린선이 존재한다. 겨드랑이에서 나는 불쾌한 냄새는 대부분 아포크린선이 과다 분비되거나 이상 분비되어 발생하는 경우다.

 

이외에도 땀샘에서 분비된 땀이 피부 각질층을 약하게 만들어 약해진 각질층이 세균에 감염되어 냄새가 나는 경우도 있다. 겨드랑이뿐만 아니라 심한 발 냄새의 원인도 이와 같은 원인이다.

 

액취증은 불쾌한 냄새와 함께 겨드랑이 부위에 닿는 속옷이나 옷이 노랗게 착색되는 경우가 있다. 이는 대부분 수분으로 이루어져 있는 땀과 달리 아포크린선에서 분비되는 땀은 지방산, 중성지방. 지질, 색소. 철분 등이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높은 기온으로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에 심해지며 체중이 적게 나가는 사람보다 많이 나가는 사람에게서 더 많이 나타난다. 여성의 경우 월경 직전에 아포크린선 기능이 활발해져 남성보다 많이 나타난다.

 

액취증 진단은 샤워 후 일정 시간을 둔 다음 거즈를 끼워 냄새를 확인하거나 가족력, 물 귀지 유무, 용액을 통한 발한 검사 등을 통해서 가능하다. 치료는 지한제나 산화방지제, 항생제 연고 등의 약물을 사용하거나 보톡스 주사, 제모 등이 있다. 만약 정도 심하고 보존적 치료의 효과가 적다면 겨드랑이 부위를 절개하여 아포크린선을 제거하거나 작은 구멍으로 초음파 장비를 삽입하여 아포크린선을 녹이는 등 외과적 수술치료를 시행할 수도 있다.

 

대동병원 피부미용성형센터 김초록 과장(피부과 전문의)은 “요즘처럼 땀이 많이 나는 여름철이나 운동 후 나는 냄새는 자연스러운 현상일 수 있으나 심한 땀 냄새는 대인관계에 스트레스를 줘 심리적으로 위축될 수 있으므로 증상이 심하다면 혼자 해결하기보다는 의료기관을 방문해 전문의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액취증 예방을 위해서는 통풍이 잘 되는 옷을 착용하며 천연섬유의 속옷을 자주 갈아입는 것이 좋다. 겨드랑이 청결을 위해 제모를 하는 것이 좋으며 약용 비누 등을 이용해 샤워하고 파우더 등을 이용해 겨드랑이를 건조한 상태로 만드는 것도 도움이 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