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서 ‘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열려

한용대 기자 pmcarp@nate.com | 승인 2021-10-16 12:40:52
  • 글자크기
  • +
  • -
  • 인쇄
16일 3‧15아트센터서 ‘부마를 넘어, 시월을 넘어’ 주제로
▲창원서 ‘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열려. 창원시 제공


[로컬세계 한용대 기자]경남 창원시는 1979년 10월 부산과 마산을 중심으로 학생들과 시민들이 유신독재에 항거한 부마민주항쟁의 정신을 기리는 ‘제42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이 16일 오전 10시 마산회원구 3‧15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최됐다고 밝혔다.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은 2019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정부 주관 기념식으로 세 번째 열렸으며, 코로나 상황 등을 고려해 각계 대표, 부마민주항쟁 관련자 및 가족 등 49명 이내로 참석한 가운데 엄숙하게 진행됐다.


기념식은 ‘부마를 넘어, 시월을 넘어’라는 주제로 식전공연, 국민의례, 경과보고,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식전공연은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 주최한 ‘부마민주항쟁 창작곡’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곡을 연주하여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상기시켰으며, 국민의례는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함께 온라인으로 경남대학교, 부산대학교 학생 50여명이 제창하여 항쟁의 의미를 세대간에 공감하는 의미를 더했다.

 



이어 오는 17일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으로 취임하는 최갑순 이사의 부마민주항쟁 경과보고에 이어, 고(故) 김택용 기자 취재 원고를 소재로 스토리텔링 형태로 당시의 항쟁의 모습을 재현하고 부마민주항쟁 관련자와 가족의 인터뷰 영상과 함께한 인기가수의 축하공연으로 마무리됐다.


‘부마민주항쟁’은 4‧19혁명, 5‧18민주화운동, 6‧10민주항쟁과 함께 대한민국 현대사의 4대 민주항쟁의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2019년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부마민주항쟁을 국민들에게 널리 알리며 항쟁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고 그 정신을 계승하고자 국가기념행사가 추진되고 있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이번 기념식을 위해 민주성지 창원을 찾아준 정부 주요인사와 각계 대표들에게 감사를 표하며 “민주항쟁의 정신이 다음 세대에 계승될 수 있도록 민주화 기념사업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한용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