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수술실 CCTV논란에 다시 부각된 365mc ‘지방흡입 수술참관제’

조원익 기자 wicknews1@naver.com | 2020-07-09 12:30:54
  • 글자크기
  • +
  • -
  • 인쇄
▲365mc 공식 홈페이지에 지난 2014년 게시된 '지방흡입 수술실 참관제도' 공지 내용. 제공=365mc
 



CCTV 논란과 함께 365mc가 2014년부터 실시해온 지방흡입 수술참관제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수술참관제는 지방흡입수술 장면을 고객의 가족이 실시간으로 볼 수 있도록 수술참관실을 개방하는 것으로, 마취 상태에서 수술실에서 벌어지는 일에 대해 보호자가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많은 환자 및 보호자들로부터 호응을 받고 있다.

365mc의 지방흡입 수술참관제는 지방흡입 수술 고객 본인이 지정한 직계가족이 무균 참관실에서 수술 전과정을 지켜볼 수 있도록 한 것으로 민감한 개인의 정보가 남지 않아 정보유출, 사생활 침해에 대한 우려가 없으며, 이로 인해 수술과정에 대한 불안감이 해소되는 부가적인 효과도 거둘 수 있다.

365mc가 대한민국 의료기관 최초로 선도적으로 2014년 이를 도입한데는 독특한 이유가 있다. 바로 환자의 안전과 신뢰형성 때문이다.

수술실 내 CCTV설치는 의료계 주요 쟁점 사항 중 하나다. 불법 대리 수술 등 일부 의료기관의 비윤리적 행위로부터 환자의 알 권리를 확보하고 의료분쟁의 신속 · 공정한 해결을 위해 CCTV가 필요하다는 의견과, 반대로 상호 신뢰 및 수술의 질 저하, 환자와 의료진의 사생활 및 개인정보 보호 등의 우려가 팽팽히 맞선다.

365mc병원 김하진 대표병원장은 “일각의 비윤리적 행위를 차치하고라도, 생명과 건강을 다루는 의료 행위는 완전을 추구하기 위해 더욱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며 “특히 수술을 행하는 병원의 안전관리, 약물관리, 감염관리 등의 역량과 의료진의 술기와 생명윤리준수는 의료기관을 선택하는데 있어 중요한 기준이 되어야 한다”고 설명했다.
 

▲365mc대표원장협의회 김하진 회장 

2014년부터 자발적으로 대학병원급의 무균수술실을 구축하고, 수술 전 사전 예약을 통해 자신이 수술할 수술실의 내부 설비와 환경 등을 눈으로 확인하는 ‘수술실 사전 확인제’, 집도의의 이름과 사진뿐 아니라 수술 당일의 컨디션을 체크하고 검증하는 ‘집도의 컨디션 검증제’, '수술 참관제' 등 투명성 보장 제도를 운영해 온 것도 바로 그 때문이다.

365mc가 환자의 안전을 위해 영상이 아니라, 실제 수술장면을 보여주게 된 것은 상호 신뢰를 형성하고, 더 나아가 치료 효과를 높이는데 더욱 도움이 되리라는 이유에서다. 체형 수술의 특성상, 영상으로 기록을 남기면 신체 노출이 불가피한데, 지방흡입 수술 고객 대부분이 여성이며, 일반적으로 한국 여성들이 신체 부위를 촬영하거나, 지방흡입수술장면을 촬영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넘어 불안을 느끼는 것이 그 배경이다.

김 대표병원장은 “17년간 비만 하나만 특화해 탁월한 수술실 운영 역량을 갖춰왔고, 이제까지 그래왔듯 앞으로도 고객들의 변화에 발맞추어 여러 운영 시스템을 발전시켜나갈 예정”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개원 17년 간 365mc는 무균 수술실, 안전·감염관리 시스템, 집도의 실명제, 마취과 전문의 실명제, 수술 집도의 컨디션 검증제, 수술실 확인 제도까지 투명성을 바탕으로 한 다양한 정책을 마련해온 바 있다. 이 같은 시설, 의료 질 등은 2014년에 이어 2018년에도 감염관리, 조직운영 등 총 549개 보건복지부 인증 기준을 통과했다.[로컬세계 조원익 기자]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조원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