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업계, “누진렌즈 9월 국민재난지원금 특수 기대”

조원익 기자 wicknews1@naver.com | 승인 2021-08-30 12:15:38
  • 글자크기
  • +
  • -
  • 인쇄
▲케미3040 누진렌즈 이미지

 

안경업계가 9월 추석 전에 지급되는 국민재난지원금 특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안경원 등 관련업계는 작년에 전국민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일시적으로 매출이 증가한 특수가 있어, 현재 장기적으로 좋지 못한 안경업계에 가뭄에 단비같은 이번 국민재난지원금에 대한 기대가 있다.


작년 국민재난지원금이 지급된 5월 이후의 업종별 매출액 증가율이 가장 높게 나타난 업종이 안경원인 것으로 나타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안경 업종의 지난 5월 1주 대비 4주 긴급재난지원금 매출액 증가율은 66.2%로 가장 높게 나타나 재난지원금을 통해 안경을 구입한 이들이 늘어났다.


근거리 시 생활에 불편을 겪고 있는 30대 후반 이후의 중장년과 노년층들의 상당수가 누진안경 구입했다. 비교적 가격이 높은 누진안경 대신에 돋보기를 쓰던 이들이 재난지원금을 누진안경 구입에 현명한 지출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케미렌즈, 데코비전 등은 현재 안경원이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각종 온오프 활동을 통해 자사의 대표 누진렌즈 제품의 마케팅을 활발하게 벌이고 있다.

 

▲케미ZERO 누진렌즈 이미지  

 

케미렌즈는 `케미 ZERO’와 `케미 3040’ 국민누진렌즈 제품을 앞세워 이번 재난지원금으로 증가될 수요에 대비하고 있다. 특히 이들 두 제품은 누진렌즈 초기 부적응을 줄이고 10만원 전후의 실용적 가격으로 개발되어 고가의 누진안경에 부담을 겪어온 국내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받고 있다. 데코비전은 보급형 누진렌즈 `니덱NF-FIRST’와 프리미엄급의 ‘니덱 클라비스 HD' 누진렌즈를 제공하고 있다.


케미렌즈 관계자는 “부적응도 줄이고 가격 부담도 적은 누진렌즈 제품이 개발되어 예전에 비해 누진안경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이 많이 개선됐다”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국민재난지원금으로 누진렌즈 수요가 늘어날 것에 대비하여 공급이 원할할수 있도록 준비한다”고 말했다.    [로컬세계 조원익 기자]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조원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