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 이해당사자 총회'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19-11-11 11:58:50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9월 24일 중국 허베이성 우한시에서 열린 아시아물위원회 제10차 이사회 진행 모습.(수자원공사 제공)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한국수자원공사(사장 이학수)는 이달 11~13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쉐라톤 호텔에서 아시아물위원회와 인도네시아 공공사업부 공동주최로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 이해당사자 총회’가 개최된다고 밝혔다.

아시아물위원회는 아시아지역의 물 문제에 대한 국제적 협력을 위해 대한민국 정부와 수자원공사가 주도하여 2016년에 발족했으며,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이 회장을 맡고 있다.

회원기관은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UNESCO), 유엔식량농업기구(UNFAO), 세계은행(World Bank) 등 국제기구와 인도네시아, 중국, 태국, 필리핀 등 26개국 133개 기관이다.

범정부 협업 촉진이라는 정부혁신의 하나로 열리는 이번 총회는 아시아 최대의 물 관련 국제행사인 ‘제2차 아시아 국제물주간’의 준비 사항을 점검하고, 참여 기관별 역할 등을 논의한다.

주요 행사 일정은 ‘아시아 물 현안’, ‘물관리사업 포럼’, ‘아시아에서 세계로 선언문’ 등이다.

‘아시아 물 현안’에서는 제2차 아시아국제 물주간에서 논의될 아시아 각국의 물 관련 현안을 미리 공유하고, 개도국 물 문제 해결을 위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환경부, 아시아물위원회 간 협력사업 등을 논의한다.

‘물관리사업 학술회의(포럼)’는 아시아 각국이 겪고 있는 물 문제의 해결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캄보디아와 태국, 인도네시아 및 세계은행, 우리나라의 민간 건설사가 참여해 민관공동 물관리사업 방안 등을 논의한다.

‘아시아에서 세계로 선언문’은 지난 2017년 경주에서 개최한 제1차 아시아국제물주간에서 채택한 물 문제와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회원기관의 실천 강령이다. 이번 총회에서는 그동안의 성과를 점검하고 새로운 선언문 구성을 위한 방향 등을 논의한다.

총회에서 논의된 사항은 내년 10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되는 제2차 아시아국제물주간에서 실질적인 성과로 도출될 전망이다.


▲지난 9월 24일 중국 허베이성 우한시에서 열린 아시아물위원회 제10차 이사회 기념 촬영. 앞줄 왼쪽에서 5번째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

한편, 아시아물위원회가 주관하는 ‘아시아국제물주간(AIWW)’은 아시아 물 문제와 현황을 공론화하고 해결책을 논의하는 국제행사로 3년마다 개최된다.

이학수 수자원공사 사장은 “아시아 최대의 물 관련 국제협의체로 자리 잡은 아시아물위원회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아시아 전역은 물론 전 세계 물 문제 해결에 실질적인 기여를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