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로 폐허가 된 동대문 의류상가 건물

전승원 press21c@localsegye.co.kr | 2014-10-22 11:48: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20일 밤 동대문종합시장 화재로 건물전체가 전소돼 폐허가 된 의류상가 건물  © 로컬세계


[로컬세계 전승원 기자] 지난 20일 밤 동대문종합시장 의류상가 5층 건물에서 불이나 17개 점포를 전소시켰다.

  

폐허가 된 동대문 의류 상가는 이번 불로 청계천 주변 상인들과 왕래하던 손님들의 발길마저 뚝 끊겼다. 소방당국 추산 피해액만 약 6억 원에 이른다.


21일 밤사이 소방대원들이 현장에서 잔불정리와 안전사고 예방에 경찰이 나와 있는 가운데 가을비까지 더해 을씨년스럽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전승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