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불량 캠핑용품, 물놀이용품 등 16만점 통관단계 사전 차단

산업부-관세청, 여름철 휴가용품 안전성 집중 검사로 통관 막아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20-08-11 11:35:52
  • 글자크기
  • +
  • -
  • 인쇄

▲협업 체계도.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과 관세청(청장 노석환)은 여름철 휴가용품에 대한 안전성 집중검사를 함께 벌여 불법·불량제품 113건 16만점을 적발, 통관단계에서 사전 차단했다고 11일 밝혔다.


언택트(비대면) 휴가 문화 확산과 계절적 수요에 따라 수입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캠핑용품, 물놀이용품 등 여름철 휴가용품을 대상으로 산업부와 관세청이 지난 6월 10일부터 지난달 15일까지 협업 검사를 벌인 결과다.


산업부와 관세청은 안전인증을 받지 않았거나 허위로 표시한 제품, 안전기준에 따른 표시를 하지 않거나 표시를 오기한 표시사항 위반 제품 등 113건을 적발했다.

품목별로는 과충전, 과방전, 합선시 폭발사고 위험성이 있는 휴대용선풍기와 전기 모기채, LED랜턴 등 캠핑용품이 13만8000여 점, 물놀이기구, 구명복 등 물놀이 용품이 9000여 점 등이다.


이번에 적발한 제품들은 폐기하거나 상대국으로 반송 등 조치해여 국내 유입을 사전 차단했다.


국표원과 관세청은 앞으로도 안전성 검증 없이 반입되는 불법·불량제품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막기 위해 계절별로 수입 급증이 예상되는 제품에 대한 통관 단계 안전성 집중 단속을 강화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