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L코리아, 특송 업계 최초 AI 분류 로봇 도입

조원익 기자 wicknews1@naver.com | 승인 2021-07-26 11:39:55
  • 글자크기
  • +
  • -
  • 인쇄
-DHL코리아 강북 서비스센터 내 소화물 분류 로봇 1대 배치해 운영
-시간당 최대 약 1000건의 물량처리, 업무 자동화를 통해 업무 효율성 41% 개선 효과 기대
▲DHL코리아, 특송 업계 최초 AI 분류 로봇 도입

 

세계적인 국제특송기업 DHL 코리아(대표 한병구)가 국내 특송업계 최초 AI 기반 소화물 분류 로봇(Robotic Arm Flyer Sorter)을 DHL 코리아 강북 서비스센터에 도입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강북 서비스센터는 7월 5일부터 약 2주간의 테스트 운영 기간을 거친 뒤, 이 달 20일부터 정식 운영을 시작했다.

이번에 도입된 로봇은 물류 로봇 솔루션 기업 도라봇의 ‘도라소터’로, 인공지능(AI)을 갖춘 로봇 팔이 서비스센터 내 서류와 소화물을 자동으로 분류하는 역할을 한다. DHL 코리아는 분류 정확성이 99%에 달하는 로봇을 이용한 자동화 프로세스 도입으로 보다 효율적인 물품 분류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실제로, 시간당 최대 약 1000 건의 물량 처리가 가능한 분류 로봇을 통해 분류에 투입되는 인원은 약 63% 감소되고, 소요시간은 약 41% 빨라져 업무 효율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직원 간 접촉을 최소화하면서 분류에 투입되던 인원을 다른 업무에 배치할 수 있을 전망이다.

DHL 코리아는 미국 마이애미와 싱가포르 서비스센터에서 로봇의 긍정적인 효과를 확인한 뒤, 국내 소화물 처리가 가장 많은 강북 서비스센터 시범 도입을 결정했으며, 강북 서비스센터에서의 사용 결과를 바탕으로 다른 서비스센터에 점진적인 확대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DHL코리아, 특송 업계 최초 AI 분류 로봇 도입
한병구 DHL 코리아 대표는 “이번에 특송 업계 최초로 소화물 분류 로봇을 도입한 것은 DHL이 더 나은 서비스 제공을 위해 디지털화와 기술화에 앞장서고 있음을 잘 보여준다”며, “최근 전자상거래 활성화로 DHL 내 물량이 늘어나고 있는데, 로봇을 통해 직원들의 업무 부담이 줄고, 효율성이 높아질 수 있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물류 전반에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로봇 도입은 도이치 포스트 DHL 그룹의 ‘디지털화’ 전략의 일환으로 그룹은 모든 사업부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할 것이라는 내용의 그룹 전략 ‘Strategy 2025’를 발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그룹은 2025년까지 약 20억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며, 이러한 투자는 최소 15억 유로의 연간 운영 이익을 가져올 것으로 분석된다.   [로컬세계 조원익 기자]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조원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