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노조, ‘같이 근무하고 싶은 관리자’ 감사패 전달

최종욱 기자 vip8857@naver.com | 2020-01-16 11:45:03
  • 글자크기
  • +
  • -
  • 인쇄

▲제3회 같이 근무하고 싶은 관리자 시상식 모습.(관세청 제공)

[로컬세계 최종욱 기자]관세청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오태완, 이하 노조)은 전국 세관직원들의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된 ‘제3회 같이 근무하고 싶은 관리자’에게 1월 6일부터 본부세관별로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노조는 소통과 협력하는 조직문화 정착, 활기찬 직장 분위기 조성을 위해 2018년부터 ‘같이 근무하고 싶은 관리자’를 선정해 왔다.

노조는 이번 ‘같이 근무하고 싶은 관리자’ 선정을 위해 2019년 12월 18일부터 26일까지 9일간 관세청 및 본부세관의 관리자 327명을 대상으로 비공개 전자 설문투표를 실시했다.

그 결과 본청·직속의 ▲신현은 관세평가분류원장·이규본 평택직할세관 수입과장, 인천본부세관의 ▲하남기 세관운영과장·오세현 감시총괄과장·문미호 안산세관 통관지원과장, 서울본부세관의 ▲박계하 통관국장·오필석 심사국장, 부산본부세관의 ▲김영우 감시국장·김원식 세관운영과장, 대구본부세관의 ▲김종호 울산세관장, 광주본부세관의 ▲양술 통관지원과장 등 11명을 같이 근무하고 싶은 관리자로 선정했다.




특히, 신현은 원장·박계하 국장·오필석 국장·김영구 국장·김종호 세관장·양술 과장은 이번 선정이 두 번째이다. 이는 직원과의 소통, 공평하고 인격적인 대우, 업무능력, 리더십 등을 통해 직원을 존중하고 동료로 대우함에 따라 지지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설문조사는 관세청 본청 및 각 본부세관별로 직원들이 소속 관리자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선정 이유로는 “인격적이며 소통능력이 좋다.”와 “직원에게 공평하게 대한다.”는 평가가 가장 많았다.

또한 이번 설문조사에는 유례없이 현직 5개 본부세관장에 대한 평가도 동시에 진행하였는데, ‘계속 일하고 싶다’는 긍정적 답변이 78.8%로 나타났고, ‘그렇지 않다’는 부정적 답변은 3.3%에 그쳐, 본부세관장의 업무수행과 소통능력이 일선 직원들의 많은 공감을 받고 있다고 해석할 수 있다.

한편, 오태완 노조위원장은 “앞으로도 조직문화 개선 등 ‘출근하고 싶은 직장 만들기 운동’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며, “건전한 노사문화 정착의 모범부처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세청노조는 향후 매년 ‘같이 근무하고 싶은 관리자’를 선정해 관리자와 직원간의 서로 격려하고 존중하는 문화를 조성하는데 기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최종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