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고객 전용 '오토캠핑빌리지' 오픈 1주년 누적 방문객 2만 명 돌파

길도원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11-11 10:59:37
  • 글자크기
  • +
  • -
  • 인쇄

▲쌍용차의 고객 전용 오토캠핑빌리지가 오픈 1년 만에 누적 방문객 2만 명을 돌파했으며, 지난 주말 14번째 쌍용패밀리데이(SFD) 포레스트 힐링 캠프가 진행됐다. 참가자들이 함께 모여 캠프의 마지막 프로그램 미니콘서트를 즐기고 있다.(쌍용차 제공)
[로컬세계 길도원 기자]쌍용자동차(대표이사 예병태)의 고객 전용 오토캠핑빌리지가 오픈 1년 만에 누적 방문객 2만 명을 돌파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주말에는 14번째 쌍용패밀리데이(SFD) 포레스트 힐링 캠프가 진행됐다.


쌍용어드벤처 오토캠핑빌리지(이하 빌리지)는 아웃도어 마케팅을 선도해 온 쌍용차가 작년 10월 국내 최초로 오픈한 ‘고객 전용 프라이빗 캠핑공간’이다.

 

개장 후 약 1년 동안 20,000여 명이 방문했으며, 오너들이 소통하고 자연 속에 어우러지는 광장으로서의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해 왔다.


충북 제천시 백운면에 위치한 약 1만 5,000㎡(4,500평) 면적의 빌리지에는 50개의 캠핑사이트가 확보되어 있다. 사이트 별 면적을 기존 캠핑장보다 1.5~2배 가량 여유 있게 배정함으로써 빌리지 천혜의 환경을 좀 더 프라이빗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쌍용차는 빌리지의 청춘 라운지에서 핸드드립 커피 클래스를 진행했다. 

전기와 급수, 샤워시설이 완비되어 있고 여름나기 풀장과 단지 내 매점이 운영된다. 빌리지 중앙에 위치한 청춘라운지는 SFD를 비롯한 행사 시에 오락 및 먹거리를 제공하거나 캠퍼들이 한자리에서 레크리에이션을 즐길 수 있는 공연장으로 활용된다.


쾌적하고 넓은 공간의 캠핑 시설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캠퍼들의 높은 만족도가 입소문을 타고 꾸준히 오른 인기 덕분에 사이트 예약률은 매주 100%에 가깝다고 쌍용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매월 둘째 주 토요일을 SFD로 지정해 색다른 테마의 이벤트가 운영된다. 지난 주말은 포레스트 힐링캠프를 주제로 핸드드립 커피 클래스를 진행해 커피문화에 관심 있는 캠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커피문화에 관심 있는 참가자들이 주의 깊게 클래스를 수강하고 있다.

이광섭 쌍용차 국내영업본부장(전무)은 “쌍용차는 지난 1년간 업계 최초 고객 전용 오토캠핑빌리지를 성공적으로 운영하며 SUV와 아웃도어가 어우러지는 문화를 만드는 데 앞장서 왔다”며 “그 동안 시도되지 않았던 아웃도어 행사들을 통해 꾸준히 새로운 즐거움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빌리지 이용 예약을 비롯해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를 방문하거나 빌리지 고객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