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랜드, ‘넥스트 유니콘 프로젝트’ 경쟁률 41.6대1 기록

박상진 기자 psj8335@hanmail.net | 2020-01-16 10:56:11
  • 글자크기
  • +
  • -
  • 인쇄

▲지난 12월 11일 서울 중소기업유통센터에서 진행한 넥스트 유니콘 프로젝트 설명회 모습.(강원랜드 제공)
[로컬세계 박상진 기자]강원랜드(대표이사 문태곤)는 ‘넥스트 유니콘 프로젝트’의 공모 접수 결과, 전국 청년창업기업 125개사가 지원해 전체 경쟁률이 41.6대 1을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넥스트 유니콘 프로젝트’는 미래 가치가 높은 청년창업기업을 육성하고, 이들의 본사·공장·연구소 등을 강원 남부 폐광지역으로 유치해 폐광지역 경제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마련된 프로젝트다.

 

강원랜드,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한국광해관리공단,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이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번 공모에는 수도권에 사업장을 두고 있는 기업 73개, 충청권 23개, 경상권 17개 등을 포함해 전국에서 총 125개 기업이 지원했다. 또 제조업, IT, 식품 등 다양한 사업 분야에 대한 제안서가 접수돼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었다.

강원랜드는 자격심사, 본선심사, 결선 등을 거쳐 오는 3월 최종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지난 12월 9일 대구 청년창업사관학교에서 진행한 넥스트 유니콘 프로젝트 설명회 모습.

넥스트 유니콘 기업으로 최종 선발된 3개 기업에게는 각 지자체 지원(폐광지역법에 따른 보조금 지원, 세제혜택, 물류비지원 등), 정책자금 투·융자 연계지원과 더불어 강원랜드가 지원하는 기업 당 최대 10억 원의 이전지원금 혜택이 주어진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지난해 12월 4차례에 걸쳐 실시한 권역별 설명회에 200명이 넘는 기업대표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며 “특히 기업들의 실질적인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총 30억 원 규모의 지원금과 다수의 유관기관들이 협업하는 유례없는 프로젝트로 청년기업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도 청년기업과 폐광지역을 연결하는 가교역할을 통해 모두가 시너지 효과를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박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