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인간세회의2020]-(72)이미지 메이킹이 강해지는 시대

조원익 기자 wicknews1@naver.com | 2020-06-01 10:57:14
  • 글자크기
  • +
  • -
  • 인쇄
최무웅 박사 한국갈등조정학회장

우리는 전통적으로 신언서판(身言書判)을 인간의 기본 이미지 메이킹(Image Making)이라고 생각하고 전해 내려 왔다. 그러나 신언서판은 옛 것 인지라 문화와 문명이 서구적이거나 영어가 세계화되어 영어를 쓰는 사람이 멋진 사람이며 고등교육을 받은 자라고 생각하는 시대의 변천으로 신(身)에 해당하는 것의 패션 속의 성형수술이나 시술하는 것이 즉 의학적 수술로 얼굴 모양과 신체의 모양, 치아 고르기와 미맥 눈썹 네일 아트 등 이미지개선 사업이 각광받고 있다는 것은 현재 보편화된 것이 신언서판(Image Making)의 이미지개선의 첫 번째일 것이다.

 

그러므로 직업적으로 이미지메이커(Image maker)가 다양한 일 즉 인간뿐만 아니라 사업을 이미지 메이커로 하여금 브랜드 가치를 높이고 문제를 해결해주어 사업이 번창케 하는는 것도 역시 이미지메이커들의 영역이 되어 있다.


과거시대는 여자에 한하여 향장(鄕長)이 메이크업으로 변신하여 얼굴을 시술 또는 수술하여 본인이 지정하는 모델 형이거나 시대에 적응하는 형태로 수술하는 사업이 번창하고 화장품으로 연매출 수조원을 올리는 사업형태를 보면 얼마나 진보되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과거는 곱돌분말로 분(파우더)을 만들어 하얀 얼굴색이 중심이었으며 또 솜털을 실로 뽑아 내고 머리엔 아주까리 기름을 발라, 검고 윤이 나게 하는 향장은 그리 비용이 드는 것은 아니었다. 그러나 현재는 누구든지 화장품을 사용하고 그것도 남녀 다르게 하여 어마어마한 매출을 올리는 시대가 되어 왔다는 것은 신언서판의 신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 수 있다.

 

그러므로 뷰티산업이라고 하여 신(身)에 쓰는 비용이 천문학적이라고 볼 수 있다. 옛날 신(身)의 미(美)는 보름달 형이며 뚱뚱한 신이었으나 현대는 날씬하고 개미허리 다리는 길고 늘씬한 새로운 모양으로 신이 변화되었다는 것은 과거의 미는 현재에서는 고민거리이며, 다이어트 대상으로 맛있는 음식을 먹지 못하는 스마트 체격용 음식으로 섭취하는 고통을 참는 자가 미인이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현재의 미는 돈과 깊은 관계를 형성하고 있다고 보아야 한다.


신(身)이 그 사람의 신(新) 인생 로드맵을 좌우하는 즉 운명을 바꾸는 것이라고도 생각할 수 있다는 것은 신에 대한 것이 얼마나 귀중한 것인지를 대변하는 말이 될 수도 있다. 이 시대에 인기 있는 자 또는 공개구혼 중매에서 3초의 첫인상이 맘에 들면 미래의 삶이 이루어지는 계기가 된다는 것은 모두 잘 알고 있는 오늘의 현상이다.

 

전통적인 미인 스타일의 신(身)의 사람은 중매회사에 등록조차 할 수 없는 시대이다. 그 말은 신이 운명을 좌우하는 즉 원하는 부의 삶을 살수 있다는 가치기준이라고도 할까요, 그래서 모두 그림 같은 사람의 신(身) 즉 얼굴 체형 모양 키 등이 자신의 신이 미래 삶의 행불의 갈림길이 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개인은 개인대로 기업은 기업대로 이미지 메이커로부터 지원을 받으면 사람의 신처럼 기업도 운명이 달라지기 때문에 제4사 산업형명시대에는 대단히 강한 메이크업시대가 운명을 좌우하므로 모두 그것을 향하는 중심이 되고 있는 새로운 생각 새로운 시대가 되고 있다는 것이 확실한 경쟁력 시대의 첨단이 되고 있다. 인간의 이미지 메이커는 오늘보다는 내일이 더 강렬한 신언서판 아니 향장 메이크업으로 새로운 인생을 맞이하려는 욕망은 더 강해질 것이라고 예측 된다.
최무웅 박사 땅물빛바람연구소대표, 한국갈등조정학회장, 구리시미세먼지대응대책위원회 위원장
[mwchoi@konkuk.ac.kr]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조원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