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인간세회의2020]-(86)인생로드맵 첨단화 경영전략

조원익 기자 wicknews1@naver.com | 2020-06-25 10:36:03
  • 글자크기
  • +
  • -
  • 인쇄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명예교수

인간세의 사람들은 모두 태어날 때 모든 것이 결정된다는 것과 아니야 자신이 노력하면 잘 되는 것이지 라고 들 언쟁을 하곤 하지만 편리하게 두 건 다 같은 것이라고 말하고 싶다. 왜냐하면 시간 상황에 따라 지구의 에너지 변동과 당시의 사회적 조건에 의해 다를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한다면 다 같은 의미이나 큰 변동과 작은 변동의 차이는 있는 것은 활동에 에너지에 의해 다르게 되기도 한다.

 

그래서 그것을 누구는 팔자소관 누구는 노력해서, 좋은 사람 맞나서 금수저 물고 태어나서 흑수저 물고 태어나서 난 안되라고 말하는 사람도 많다. 그러니 그 귀결은 같아질 것이다. 어떤 사람은 초년에 고생하고 말년에 행복 운이 좋다고 생각하는 사람, 초년에 멋지게 말년은 운대로 등 다양한 생각을 표현할 수 있는 것이다. 그래서 이시대의 사람들은 9988을 부르짖고 생활을 즉 로드맵을 수정하는 프로그램을 실시하는 사람은 멋진 삶의 리더가 될 것 입니다. 그래서 90살에 창업하여 멋진 인생으로 할아버지 가치를 잘 보여주는 사람도 있지만 서울역지하도에서 꿈이 이루어지기을 기다리는 삶의 사람도 행복하다고 생각할 수 있어 얼굴이 도사처럼 평안한 보습이 그의 행복을 나타내는 로드맵의 현실이라고 말하고싶다.

 
어제 져녁에 꿈이 좋아 나는 그것으로 갈 거야하고 터널에서 나와 햇빛을 보니 이렇게 좋은 세상이 하면서 꿈속의 것을 실현하여 거부가 되는 경우를 생각해보시면 충분이 이해할 수 있어요. 공짜 점심도 일찍 가려면 킥보드라도 있으면 먼저 가서 새밥과 만찬을 먹고 제자리에 와서 꿈을 정리하여 특허를 신청하고 기반조성을 힘 닿는데 까지 한 결과, 뉴킥보드가 탄생시켰지만 마케팅에 다할 힘이 없어 1년을 그것 갈아타고 점점 일찍 가는 것을 신기하게 보는 PD가 뉴스로 잡아 소개된 후로는 금 숟가락이 산더미처럼 쌓여 전문가의 조언을 들어 인생 로드맵을 수정하였다.

 

결과 만족한 수정이라고 생각하고 미련 없이 수정된 인생 로드맵을 향해 달려가 9988이 완성되었다. 이렇듯 로드맵 수정은 어디서 어떻게 얼마나 수정할 것인지는 자신의 마음의 결정인 것은 자신의 로드맵일 것이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그 스승 찾지 못했을 뿐이라서 도시굴에서 때를 기다리는 도사의 직을 훌훌 털고 나서는 로드맵이 팔자라고생각하면 팔자, 아니라고 생각하면 아닌 것 그러므로 그 행복이 먼저 오거나 나중에 오는 시간적 차이 뿐이다.


로드맵 수정에서 다음과 같은 수정 틀을 하는 사람이 되면 삶이 건전성 불행 로드맵의 운전가일 것이다. 그럼 1.현실을 즉시하지 않고 무엇이든 자신에게 편리한 태도로 해석하여 로맵을 수정하는 자, 2. 가장으로 자신의 가계를 생각지 않고 오직 자신만 편리한대로 해석하고 그 결과로 행동하는 자, 3. 잘못을 절대로 인정치도 않고 그러니 물론 사과라는 말도 없어 항상 자신의 로드맵수정이 옳다는 강한 생각으로 삶을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9988는 허수아비가 될 것이다. 그러나 모두가 그리 행각한다면 그것이 오른 것이라고 하는 정의란 무엇인가의 탐독자 들이의 세상이 될 것이다. 그러므로 무에서 무로 살아가는 큰마음도 첨단화 경영전략의 로드맵 수정의 가치가 될 것이다.

 

그러므로 로드맵을 혁명적으로 수정했다 해도 불행은 여전히 찰떡처럼 붙어있는 것은 그 삶의 기반이 무엇인지를 조금 더 생각하면 현명하지 못한 사고는 오래 존재할 수 없는 느낌의 결과는 수정할 수 없는 인생로드 맵이 되어 동굴로 편안을 찾아갈 것이 이의 그 인생로드 맵일 것이다.
이학박사 최무웅 건국대학교 명예교수, 땅물빛바람연구소대표, 한국갈등조정학회 회장. (사)해양문 화관광발전회 고문, ㈜이앤코리리아 고문, 구리시미세먼지대응대책위원회 위원장  [mwchoi@konkuk.ac.kr]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조원익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