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유공자 보금자리 마련에 앞장서는 따뜻한 ‘복권기금’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주거환경개선사업 ‘나라사랑행복한집’ 지원
연간 예산 32억원으로 540여 가구 지원, 2020년 총 5,000호 준공 예정
길도원 기자 local@localsegye.co.kr | 2019-12-05 10:21:14
  • 글자크기
  • +
  • -
  • 인쇄
▲‘나라사랑 행복한집’ 4,300호 준공.(동행복권 제공)

[로컬세계 길도원 기자]어제가 없는 오늘이 있을 수 없듯이 나라를 위해 희생과 헌신으로 과거의 역사를 세운 분들을 우리는 ‘국가유공자’라 부른다. 늘 감사함을 잊지 않고 예우해야 함이 마땅하나 실제 우리 주변 많은 유공자들이 힘든 노후를 보내고 있다.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이하 ‘보훈공단’)이 수행하고 있는 주거환경개선사업 ‘나라사랑 행복한집’은 장애・노환 등으로 거동이 불편한 국가유공자 등의 주택 구조나 편의시설을 안전하고 편리하게 개선하는 사업이다.


2012년부터 재원 전액이 복권기금 지원사업으로 선정되었고 복권기금은 로또복권, 연금복권, 즉석복권, 전자복권의 판매 수익금을 통해 조성된 기금이다. 복권기금으로 많은 국가유공자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되면서 보훈가족의 영예로운 생활 보장과 국민의 보훈문화 확산에 기여하고 있다.


연간 100가구 내외이던 지원 가구 수를 540가구 이상으로 확대하였고, 가구당 지원금액 또한 기존 400만원에서 600만원으로 증액하는 등 완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는 연간 32억 원의 예산으로 2019년 말까지 4,734가구・2020년 5,000호 준공을 앞두고 있다.

 

▲‘나라사랑 행복한집’ 4,500호 준공.


보훈공단은 복권기금 지원에 힘입어 다양한 협력체계를 구축해 사회적 가치 실현에 지속적으로 앞장 설 계획이다. 시설 개선 중심에서 실질적 주거생활 안정 지원까지 통합하는 포괄적 서비스로의 발전을 위한 첫걸음으로, 원거리에서 자택 내 어르신의 건강상태를 실시간으로 살필 수 있는 IoT 응급・안전시스템을 시범 도입하였으며, 보훈병원, 119응급센터, 지자체 재가서비스 등을 연계한 협력체계도 구축하고 있다.


주거환경개선사업 현장조사 담당자는 “전국으로 현장실태 조사를 다니다 보면 마을에서 가장 누추한 집이 국가유공자 댁인 경우가 많아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이 크다”며, “아주 가까이에서 당신을 알아주는 사람이 있다는 좋은 기억을 품으실 수 있도록 부지런히 발로 뛰며 현장의 작은 부분까지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사업 수행을 담당하는 통합서비스부장은 “국가유공자 분들이 조금이라도 건강하실 때 찾아뵙고 하루빨리 사업을 진행해 혜택을 받으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저희 사명이다”며, “복권기금의 지원으로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삶이 외롭지 않게 여생을 자택에서 편히 보내실 수 있도록, 저희가 늘 함께 한다는 것을 알려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주거환경개선사업 전후 모습.


주거환경개선사업 수혜자인 국가유공자 남정식 어르신은 “열악한 집안환경과 병마에 시달려 지쳐 쓰러져가는 제게 건네주신 따뜻한 위로의 말씀만으로도 감사한데 이런 좋은 일까지 생길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쾌적하고 따뜻한 집에서 살 수 있도록 힘써주신 모든 분들을 잊지 않고 맘 속 깊이 오래오래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 건전마케팅팀 김정은 팀장은 “국가유공자 분들의 따뜻한 보금자리 마련에 복권 판매를 통해 조성된 복권기금이 큰 힘을 보태고 있다”며 “복권은 당첨 여부에 관계없이 특히 추운 날씨가 기승을 부리는 요즘, 우리 주변 곳곳에 온정을 베풀 수 있기에 큰 행복이 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길도원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