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세븐나이츠2', 신규 전설 영웅 '대마법사 오를리' 업데이트

마나미 기자 manami0928@naver.com | 승인 2021-10-09 07:29:26
  • 글자크기
  • +
  • -
  • 인쇄
-침묵 스킬에 특화된 원거리 사수형 영웅 '대마법사 오를리'
-방치형 필드 신규 스테이지 3종 추가
-신규 전설+ 등급 장신구 ‘카린의 귀걸이’ 업데이트
▲'세븐나이츠2' 신규 전설 영웅 '대마법사 오를리' 추가 업데이트 이미지       [넷마블 제공]

 

넷마블(대표 권영식, 이승원)은 모바일 MMORPG '세븐나이츠2'(개발사 넷마블넥서스)에 신규 전설 영웅 '대마법사 오를리'를 업데이트했다고 8일 밝혔다.

'대마법사 오를리'는 수많은 사람을 구한 마법사이자, 성십자단을 육성한 스승으로, 원거리 사수형 영웅이다.

이 영웅은 일정시간 스킬 사용 불가능 상태를 만드는 '침묵' 스킬에 특화돼, PvP(Player vs Player) 콘텐츠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넷마블은 '방치형 필드'에 스테이지 3종을 추가했다. 방치형 필드에 신규 스테이지가 들어간 건 론칭 후 처음으로, 기존과 마찬가지로 5개 난이도가 존재한다.

이외에도 신규 전설 플러스 등급 장신구 ‘카린의 귀걸이’를 추가했다. ‘카린의 귀걸이’는 아군의 해로운 효과를 제거하고 상태이상 저항을 증가시키는 효과를 갖고 있다.

넷마블은 '대마법사 오를리'를 특정 레벨까지 육성하면 성장 재화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오는 21일까지 진행하고, 신규 스테이지 추가를 기념해 지도를 소모하여 방치형 필드를 즐기면 '붉은 정수', '전설 엘릭서' 등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10월 15일까지 진행한다.

'세븐나이츠2'는 넷마블 대표 IP(지식재산권) '세븐나이츠'의 정통 후속작으로, 전작의 20년 후 세계를 다루고 있다. 이 게임은 모바일의 한계를 넘어선 시네마틱 연출과 한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뛰어난 스토리, 언리얼4엔진으로 구현한 각양각색 캐릭터로 수집형 MMORPG라는 차별화된 재미를 선사한다.

게임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공식 홈페이지, 공식포럼에서 볼 수 있다.      [로컬세계 마나미 기자]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마나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