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신항 토도(섬) 제거로 인해 컨테이너선박 항행여건 개선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20-05-27 06:23:02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부산지방해양수산청 부산항건설사무소(소장 이철조)는 부산항 신항 내 토도(섬) 제거가 완료됨에 따라 27일부터는 신항을 이용하는 선박은 개선된 항행여건에서 안전하게 입출항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항 신항을 계획할 당시(1996년)에는 5,000TEU급 컨테이너선박이 주력으로 신항 중앙에 위치한 토도(섬)가 항로상 중앙분리대 역할을 수행했으나, 2010년 중반부터 급격한 선박대형화로 2만TEU급 이상 선박이 출현하면서 도선사 등을 중심으로 토도 제거 요구가 지속됐다.

 

이에 따라 선박 충돌사고 위험이 있는 토도에 대해 3,150억원을 투입해 2017년 7월부터 제거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

 

현재 토도는 완전히 제거돼 수심 18m를 확보했으며, 선박 항행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적기에 완료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부산지방해양수산청, 국립해양조사원, 도선사, 관제센터 등 해상교통 관계기관이 업무를 공유해 소관사항 이행에 속도를 높힌 결과, 27일부터 부산항신항에 입항하는 선박은 토도가 제거된 상태로 통항할 수 있게 되어 보다 안전한 운항이 가능하게 됐다.

 

이철조 부산항건설사무소장은 ”신항의 통항여건 개선으로 부산항이 세계적인 메가포트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목표에 한 발 더 다가서는 계기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북항 재개발, 신항 고도화, 제2신항 적기 추진을 통해 세계 주요항만과의 무한 경쟁에서 앞서 나가기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