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영도구, 깡깡이유람선 출항식 개최

맹화찬 기자 a5962023@naver.com | 2019-05-18 05:33:46
  • 글자크기
  • +
  • -
  • 인쇄
▲17일 깡깡이 유람선 출항식에서 (사)동해안별신굿에서 진행하는 전통 뱃고사 의식과 (사)대평동마을회가 준비한 마을잔치 등 선박의 안전 운항 및 마을의 화합을 기원하는 오랜 풍습과 의례를 재현했다.(영도구 제공)  

[로컬세계 맹화찬 기자]부산 영도구(구청장 김철훈)와 대평동마을회(회장 이영완)에서는 지난 17일 대평동 깡깡이복합안내센터(유람선 선착장) 일원에서 깡깡이유람선 출항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는 초청내빈과 주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동해안별신굿에서 진행하는 전통 뱃고사 의식과 (사)대평동마을회가 준비한 마을잔치 등 선박의 안전 운항 및 마을의 화합을 기원하는 오랜 풍습과 의례를 재현했다.

 

 

영도 도선은 영도다리가 개통되기 이전인 1876년부터 대평동과 자갈치를 오가며 13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영도 주민과 부산 시민의 애환과 추억이 서린 뱃길이다.

  

깡깡이유람선은 깡깡이안내센터를 출발해 영도대교, 수리조선소 일대를 둘러보고 안내센터로 돌아온다.

 

토·일요일 각각 3회 운항하며 운행시간은 20분이다. 탑승료는 6000원이며 마을관광까지 연계하면 1만원이다.

 

김철훈 영도구청장은 “2013년 유람선 운항이 중단된 이후 끊어진 뱃길을 복원하는 의미를 가질 뿐만 아니라 남항 내 자갈치와 조선소 인근을 돌며 항구 도시 부산의 역동적이고 독특한 삶의 현장을 직접 살펴볼 수 있는 새로운 문화관광 콘텐츠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맹화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스팸글방지문자
  • 스팸방지 문자를 입력하세요.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