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해미 남편 ‘만취운전’… 5명 사상

고현성 기자 khsung@localsegye.co.kr | 2018-08-29 04:53:06
  • 글자크기
  • +
  • -
  • 인쇄

[로컬세계 고현성 기자]배우 박해미(54)의 남편 황민(45)씨가 음주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 함께 타고 있던 뮤지컬 단원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28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27일 오후 11시 15분쯤 경기 구리시 강변북로 남양주 방향 토평나들목 인근에서 황씨가 몰고 가던 크라이슬러 닷지 승용차가 갓길에 정차 중이던 25t 화물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조수석과 조수석 뒷자리에 각각 타고 있던 A씨(33)와 B씨(20·여)가 숨졌다. 황씨와 동승자 2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부상 정도가 심하지 않아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량에 타고 있던 이들은 모두 박씨가 대표로 있는 해미뮤지컬컴퍼니 소속의 뮤지컬 배우다.


사고 당시 황씨의 혈중알코올 농도는 0.104%로, 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 경찰은 황씨가 음주운전을 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 씨는 한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세상을 떠난 두 배우는 자신의 제자들로, 가슴이 아프고 죄송하다면서 경찰 조사에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고현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박학열님 2018-09-01 14:07:15
황씨는 살인자임...평상시에도 충분히 음주운전했음을 짐작합니다...살인자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