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종합시장 상가 큰 불

의류 부자재 점포 17곳 소실, 인명피해는 없어
전승원 press21c@localsegye.co.kr | 2014-10-21 01:15: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20일 밤 11시경 동대문종합시장 의류상가내 화재가 발생 소방대원들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 로컬세계

 

[로컬세계 전승원 기자] 서울 종로구 동대문종합시장 원단상가에서 불이 나 1시간 30분가량 태우고 진화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20일 오후 11시경 동대문종합상가 5층짜리 건물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그러나 다행이도 상가내는 퇴근한 뒤여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상가는 신발, 의류 부자재, 마네킹 등 점포와 공구상 등이 기와집 형태로 붙어 있는 구조여서 불길이 옆으로 번져가며 28개 점포 중 17곳이 소실됐다.

 

또 50년 넘은 낡은 목조건물인데다 일부 점포에서 LPG 가스가 누출돼 불길을 더욱 확산시켰다. 소방당국 추산의 재산피해는 5억7500만 원 가량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불이 난 원단상가 정도의 면적은 정기적인 소방안전점검 대상이 아니다”며 “(이 때문에) 점검이 정기적 점검이 이뤄지지 않아 화재에 취약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로컬(LOCAL)세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보내기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daum
전승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독자의견]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